마지막 편집 : 2020-09-20 14:38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대전>행정
대전 소상공인 경영 지원에 1173억원
2020-01-21 14:05:25
이용민 기자 yongmin3@daum.net


  [시사터치] = 대전시가 지역경제의 기반이 되는 관내 9만 6000여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와 경영 안정을 돕기 위한 ‘2020년 소상공인・자영업 맞춤 사업’에 1173억 원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올해 주요 지원 사업은 안정적 경영환경 조성을 위한 ▲ 경영개선자금 및 신용보증수수료 지원 ▲ 자영업닥터제 운영 ▲ 1인 영세자영업자 인건비 지원 ▲ 1인 자영업자 고용보험료 지원 ▲ 노란우산공제 지원 ▲ 창업 및 경영개선 교육 등이다.

  사업별 주요내용은 올해 ‘소상공인 경영개선자금 지원사업’의 자금규모는 1140억 원으로 업체당 최대 6000만 원 이내며, 대출이자의 2%를 2년간 시에서 보전해준다. 

  신용보증재단 보증서 담보로 진행할 경우 총 2년 치 신용보증수수료의 25%가 지원돼 저렴하게 신용보증 담보를 활용할 수 있다.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원스톱(One-Stop) 협약을 맺은 은행 지점을 통해 접수가능하며, 1분기 지원(500억 원)분에 대해 16일부터 접수한다.

  ‘자영업 닥터제’ 사업은 경영애로 소상공인에 대한 전문가의 컨설팅, 시설개선자금 지원 사업으로 올해 9억 5000만 원이 투입되며, 3월쯤 업체 모집 후 6월 이후부터 지원한다.

  ‘1인 영세 자영업자 인건비 지원’사업은 만 50세 이상 근로자를 6개월 지속 고용 시 인건비를 월 50만 원씩 300만 원을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올해 9억 5000만 원이 투입된다.

  ‘1인 영세 자영업자 고용보험료 지원’ 사업은 근로자가 없는 소상공인이 자영업자 고용보험에 가입한 경우 고용보험료의 일부(30%)를 2년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부터 지원기간을 1년에서 2년으로 확대해 장기가입을 유도할 예정이며 4000만 원이 투입된다.

  또 폐업·노령·사망 등의 위험으로부터 생활안정 및 재기 기회를 제공받는 ‘노란우산공제 지원’ 사업은 연매출 3억 원 이하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매월 장려금 1만 원을 1년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7억 원이, 예비 창업자에게 창업 정보 및 경영기법 교육을 지원하는 ‘소상공인 창업 및 경영개선 지원’ 사업에 2500만 원이 각각 투입된다.

  사업수행은 시와 업무협약 체결한 기관에서 대행하며, 소상공인 경영개선자금 지원은 대전신용보증재단(042-380-3806), 노란우산공제지원은 중소기업중앙회(042-864-0910), 나머지 사업은 대전경제통상진흥원(042-380-3082)에서 진행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시사터치>

이전화면 | 인쇄 | 기사공유 :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콘텐츠 이용문의    윤리강령
등록번호 : 대전 아00217 등록일 : 2014. 12. 12. 발행·편집인 : 이용민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민
대전본사 : (34410)대전광역시 대덕구 송촌북로19번길 11(중리동 497-2) 전화 : 010-3440-2139
세종본부 : (30151)세종특별자치시 한누리대로 2144(스마트허브 307호)
이메일 : sisatouch@sisatouch.com Copyright 시사터치 All rights reserved.